한지산업지원센터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스킵 네비게이션


상단로고


상단링크

  • HOME
  • SITEMAP

LANGUAGE

LANGUAGE
  • KOREAN
  • CHINESE
  • JAPANESE
  • ENGLISH


디자인 구성 요소

인간, 환경, 미래를 위한 한지문화산업의 실현 HISC


본문내용

목록 ▼아랫글

제목

조선왕조실록 이어 완판본도 전주 전통한지로 복본

관리자 | 조회 437 | 2016-07-01 13:13

본문 내용

조선왕조실록 이어 완판본도 전주 전통한지로 복본
    2016-06-30

[첨부용]완판본 삼국지 원본
 
조선왕조실록에 이어 전북 전주완판본 서적도 전주 전통한지로 복본 된다.

한국전통문화전당 한지산업지원센터는 전통한지 산업의 활성화를 위해 17세기부터 20세기 초까지 전라감영에서 간행되었던 완판본 서적 70여 권을 복본한다고 30일 밝혔다.

'전주 완판본 서적 복본화 사업'은 서적의 멸실에 대비하고 전시·홍보 등 문화사업의 아이템으로 활용해 한지산업의 중심지인 전주의 기록문화 전통을 계승·발전시키기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완판본(完板本)은 옛 전주를 뜻하는 '완산(完山)'의 '완(完)'과 목판으로 인쇄한 책을 뜻하는 '판본(板本)'이 합쳐져 이뤄진 말이다.

좁게는 조선시대 전주 지방에서 출판된 방각본(坊刻本), 넓게는 전라감영이 관장하는 지역이었던 전라도와 제주도까지 포함해 해당 지역에서 출간된 책을 가리킨다.

완판본은 우리나라의 기록, 출판문화 뿐 아니라 지역의 문화·역사적 측면에서도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

조선왕조실록 복본화 사업을 통한 전통한지 복원이 한지산업의 고급화, 복본 제작 기술이 인쇄산업 접목을 통해 대중화의 길을 제시했다면 이번 완판본 서적의 복본화 사업은 도서출판 시장 개척을 위해 시도되는 사업이다.

출판의 관점에서 보면 전통한지로 복본된 조선왕조실록은 보편화되기 어렵지만 전주 완판본 서적은 조선시대 베스트셀러를 출판했던 서적들로 이뤄져 있어 복본 작업이 완료되면 일반인들에게 쉽게 다가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완판본 서적에 사용될 전통한지는 조선왕조실록용 보다 중급지 이하의 한지가 사용될 예정이다.

이는 조선시대 제작 당시 낮은 등급의 전통한지가 사용된 데 따른 것으로 현대 출판산업에 있어 전통한지를 일반화하고 활성화하기 위해 '인쇄용 전통한지 품질 규격안'을 제안하기 위한 목적도 가지고 있다.

전주 완판본 서적 복본화 사업은 타 지역의 한지가 아닌 전주 전통한지로 복본하는 사업으로 전주 전통한지 제작 기능의 맥을 되살릴 수 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는 평가다.
목록 ▼아랫글

본문 다시읽기

리뷰컨텐츠는 현재 페이지의 본문내용에 다시 접근할 수 있도록 링크를 제공합니다.



리뷰 네비게이션